Share the EDM post on your social media.
  • Facebook
  • Twitter
  • Kakao Talk
  • Naver
  • Link
Volunteer letter
세상 행복한 미소로 저를 안아주었을 때 그동안 했던 일들이 헛되지 않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위시엔젤 언니오빠랑 즐거운 하루를 보내고 싶어요" (장설아(가명), 5세, 급성림프구성백혈병)
*급성림프구성백혈병: 비림프구성 또는 골수에서 만들어지는 골수성 백혈구의 전구세포에서 기원한 악성종양

2015년에 백혈병 진단을 받고, 약 2년 3개월이라는 긴 항암 치료를 통해 2017년에 치료종결을 받은 설아는 세상에서 제일 가는 장난꾸러기입니다. 
너무 어렸던 때라 그런지 설아는 아팠던 어릴 적을 기억하지 못한다고 해요. 그래서 저희는 설아가 저희를 낯설게 대하지 않도록 친한 언니 오빠처럼 다가갔습니다. 
밝은설아는 처음부터 저희를 환하게 반겨주었고, 항상 저희와 함께 보내는 시간을 기다리고 같이 노는 시간마다 즐거운 기색이 가득했습니다. 

첫 만남을 갖고 설아가 이루고 싶은 소원에 대하여 이야기를 하기 위해 다양한 준비를 해가도 설아의 소원은 항상 바뀌고 종잡을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한결같았던 한가지는 바로 설아가 항상 저희와의 만남을 많이 기대하고, 헤어질 때 마다 아쉬움을 내비쳐왔다는 것 입니다.
그래서 마지막 만남에서 까지 소원을 이해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던 설아는 결국 저희와 계속 함께 하는 것이 가장 좋다고 말해주었고, 설아의 소원은 위시엔젤 언니오빠와 함께하는 즐거운 하루가 되었습니다.
설아의 소원을 확정하는 날에도 설아가 “소원이 뭐야?”라는 질문에 언니오빠랑 계속 만날래! 라고 외칠 정도로 저희를 좋아해주었습니다. 

설아의 위시데이날, 엔젤들은 위시파티를 진행하기 위해 아침 일찍 모여 설아가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멋지게 파티룸을 꾸몄습니다. 
12시반에 설아를 맞이하게 되었는데요 설아의 반응은 너무나도 폭발적이었습니다. 계속 돌고래 소리를 내며 뛰어다니고 케이크도 이리저리 쳐다보고 웃음소리가 끊이질 않았답니다. 
후에 설아와 설아의 부모님과 맛있는 점심을 먹고 근처 놀이공원으로 이동했는데요 주말이라 그런지 사람이 참 많았답니다. 
하지만 이에도 굴하지 않고 다같이 설아가 좋아하는 동물을 보러 이동했습니다. 물개쇼도 보고, 로스트밸리에 가서 초식동물들도 정말 가까이에서 볼 수 있었습니다.  설아는 정말 신기해하고 보는 내내 흥미로워하는 표정이었습니다. 설아가 기뻐하는 모습을 보니 엔젤들도 덩달아 신이 나고 기뻤습니다. 

그리고 잠시 설아의 컨디션 조절을 위해 휴식시간을 가진 후, 저녁시간에 다시 만났는데요 저희와 떨어져있던 순간에도 설아는 가족들과 굉장히 즐거운 시간을 보낸 듯 했습니다. 

오늘의 마지막 일정은 바로 퍼레이드! 설아는 퍼레이드를 끝까지 따라갈 정도로 퍼레이드에 푹 빠진 모습을 보여줬답니다. 
이렇게 설아와 즐거운 하루를 보내고나니 헤어질 시간이 금방 찾아왔습니다. 
엔젤들은 설아와 꼭 다시 만나자고 약속하고, 설아가 본인이 언니오빠를 잊으면 어떡하냐고 걱정하는 모습을 보고 다들 뭉클했답니다

EDM 위시엔젤 21팀: 한형선, 이혜교, 박세희, 박서영 봉사자

한형선 봉사자 후기
과거 위시키드로 저의 소원을 이뤘을 때, 제게는 소원이 하나 더 생겼습니다. 바로 위시엔젤이 되는 것이었습니다. 
대학생이 되면 위시엔젤로 활동하면서 제가 받았던 과분한 사랑과 감동을 세상에 나누며 살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이번 24기 21팀으로 활동하면서 그 소원을 이룰 수 있었습니다. 
소중한 팀원들, 그리고 설아를 만나 설아의 소원을 이뤄주기 위한 약 3개월 간의 여정동안 여러 일들이 많았지만 참 감사하게도 어려웠던 일보다는 행복했던 일들만 기억나는 것 같습니다. 
항상 밝은 미소로 우리를 맞아주었던 설아, 힘들 때마다 의지가 되어주었던 팀원들, 어려운 일이 있을 때마다 도움을 주신 간사님, 윙님을 비롯한 여러 재단 관계자분들까지...정말 많은 분들이 있었기에 설아의 소원이 이루어질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설아의 위시데이 당일, 세상 행복한 미소로 저를 안아주었을 때 그동안 했던 일들이 헛되지 않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위시데이는 마무리 되었지만 설아와 21팀이 함께했던 뜨거웠던 2019년의 여름은 제 가슴 속에 영원히 기억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