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M 글을 SNS에 공유해 보세요.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공유
  • 링크복사하기
Wish granted
제가 만든 쿠키를 나누어 줄래요!
*본 모금함의 기부금은 전액 메이크어위시재단으로 바로 전달되며, 기부금품 모집과 사용주체는 메이크어위시재단임을 알려드립니다.

땡! 
달콤한 냄새가 둘러싼 집, 타이머가 울리면 은수는 밝은 미소와 함께 오븐 앞으로 달려갑니다.

아직은 어린 열두살
고열과 치아통증이 계속되어 찾은 동네 병원. 항생제를 한 달 넘게 복용을 하여도 차도가 없었습니다.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권유를 받은 은수는 대학병원을 찾았고 그 곳에서 악성림프종*을 앓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의사선생님은 많아지는 검사와 힘든 치료를 은수가 이해할 수 있도록 은수에게 병에 대해 설명을 해주었고, 은수는 걱정과 달리 자신의 병을 담담하게 받아들이며 투병을 시작하였습니다. 하지만 무균실에 장기간 머물기도 하고, 간수치가 안 좋아져서 심한 간경화가 올 뻔도 한 상황 속에 힘든 항암 치료도 계속 이어졌습니다. 발병 초기에는 상황을 묵묵히 받아들였던 어른스러운 은수였지만, 투병으로 인해 친구들과 멀어지고 강도가 높은 유지치료에 가끔은 항암치료를 안 하면 안되냐는 떼를 부리는, 아직은 어린 열두살 은수입니다. 
*악성림프종:면역체계인 림프계 악성 증식으로 생기는 암으로, 백혈병과 함께 대표적인 혈액암 중 하나


“빵을 구울 때가 가장 행복해요!”
여섯 살 때부터 도라에몽처럼 도구를 사용하여 무언가를 만드는 걸 좋아하는 은수는 목표가 명확히 정해지면 더욱 적극적으로 활동하는 아이입니다. 유지치료를 받으며 아직 학교에 갈 수 있는 건강상태가 되지 못해 대부분의 시간을 집에서 보내는 중 제빵에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어린 아이 혼자는 수업을 들을 수 없어 엄마와 함께 나가게 된 베이킹 수업에서 은수는 자신의 꿈을 찾게 됩니다. 직접 만든 도자기 그릇에 은수가 만든 빵과 과자를 올려두기도 하고 직접 만든 마카롱이나 쿠키를 간호사 선생님과 의사 선생님에게 드리며 은수는 나누는 기쁨을 느꼈습니다. 

이미지 설명을 입력해주세요.
[은수가 직접 만든 빵과 도자기 사진]


제빵기능사 자격증을 갖기까지, 두 달의 시간
제빵학원에 문을 두드렸을 때의 나이 11살. 실기는 열심히 하면 되지만 용어가 어려운 필기시험을 통과할 수 있을지 반신반의했던 학원 선생님. 시험에 연령 제한은 없지만 초등학생 지원자를 보고 놀란 감독관. 오후에 항암치료가 있던 날, 은수는 제빵기능사 시험을 보았고 초등학생이라면 보통 1년이 걸린다는 제빵기능사 시험을 은수는 두 달 만에 합격하였습니다. 


[빵을 만들고 있는 은수]

직접 만든 건강한 빵을 나누어 주고 싶어요!
제빵기능사 자격증 취득 이후 베이킹에 더 많은 관심이 생긴 은수는 좋은 재료로 만든 빵을 파는 빵집 사장님이 장래희망 입니다. 제빵과 제과 책도 많이 보고 유튜브 비디오를 보며 궁금한 점은 사진을 찍어 요리학원 선생님에게 물어보고 자신의 작품에 대한 피드백도 받으며 은수는 자신의 꿈을 무럭무럭 키우고 있습니다. 

은수의 소원이 이루어지는 날. 건강한 빵과 과자를 가득 만들어 그동안 감사했던 사람들, 친구들, 가족들과 다른 사람들에게 나누어주는 은수의 베이킹 파티를 진행하려고 합니다. 은수의 따뜻한 사랑이 가득 담긴 빵은 사람들의 마음에 온기를 전달해 줄 것입니다.    

은수가 집에서 가장 즐거운 때는 빵을 만들 때이고, 일 주일 중 가장 즐거운 날은 베이킹 수업을 가는 날입니다. 오븐 안에서 부풀어 가는 빵처럼, 은수의 꿈도 함께 자라나고 있습니다. 은수가 파티셰가 되어 빵을 나누어 주는 날은 투병과 항암이라는 긴 여정 속에서 좋은 빵을 만드는 꿈에 한 걸음 더 다가서는 마중물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은수의 베이킹 파티에 함께해주세요!


쿠키의 온기가 널리 퍼져나갔으면 좋겠어요.

  



이미지 설명을 입력해주세요.


빵 굽는 파티셰가 되고싶던 은수를 기억하시나요?

오븐 앞에서 예리한 눈빛으로 온도를 확인하며 타이머를 확인하는 아이가 있습니다.

악성림프종으로 투병한 지 햇수로 3년 째. 은수는 집과 병원을 오가며 힘겨운 항암치료를 받았지만자신의 손으로 직접 빵과 쿠키를 만들어 주변 사람들에게 나누어주는 과정에서 즐거움과 보람을 느꼈다고 해요치료로 인해 컨디션이 떨어지면 몸을 가누기도 힘들어하지만, 다시 가운을 챙겨입고 식탁 앞에서 빵을 구워낼 준비를 합니다.

 

제 소원은 다른 사람들에게 제가 만든 쿠키를 선물하는거예요..

고마운 사람들에게 쿠키를 직접 구워 나눠주고 싶은 은수를 위해, 다양한 기능이 탑재된 오븐을 선물하기로 하였습니다.

오븐을 받은 은수는 상기된 표정으로 오븐을 설명하며 그 날부터 열심히 베이킹 연습을 시작했어요.



"은수야, 너를 위해 준비한 오븐이야!"

 

<은수가 만들었던 빵과 쿠키들>


항암치료가 없는 날이면 빵과 케이크를 굽던 은수.  

그렇게 실력을 하루하루 쌓아가던 열정 가득한 은수는 기특하게도 지난 202012월 말, 제과기능사 자격증을 획득하게 되었습니다.


 선생님, 저 쿠킹클래스에 가서 한번 제대로 배워보고 싶어요.”

베이킹연습에 매진하던 어느 날, 은수로부터 연락이 왔습니다이태원에 있는 쿠킹스튜디오에서 쿠키를 제대로 배워 만들어보고 싶다고 이야기했어요그리고 지난 1월 말, 은수는 쿠킹스튜디오의 최연소 파티셰로 원데이클래스에 참여했습니다.





"짤주머니 각도에 따라 모양이 다르게 나오기도 하나요?”
휴지를 거친 마들렌과 안 거친 마들렌은 맛이 어떻게 달라요?"
이른 아침부터 3시간 가량 진행된 베이킹클래스에는 은수의 질문이 끊임없이 이어졌습니다달콤한 냄새가 스튜디오를 가득 채우자 뿌듯한 미소가 얼굴에 번졌습니다먼 훗날 이곳처럼 멋진 쿠킹스튜디오를 차려 사람들에게 쿠키 만드는 즐거움을 알려주고 싶다고 말하는 은수멋진 파티셰가 되고 싶은 은수의 꿈에 한 발자국 가까워진 순간이었습니다.

 

쿠킹클래스를 마치고, 잠시 고민하던 은수는 이렇게 얘기합니다
제가 다음에 만드는 쿠키는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 계신 의료진에게 선물할래요.”




쿠킹클래스를 마치고 얼마 후, 은수네 집에 다시 한 번 쿠키 굽는 냄새가 가득 퍼집니다.

견과류가 가득 박힌 쿠키를 정성스레 구워내는 은수다시 한 번 온도를 체크하고, 모양이 제대로 잡혔는지 점검합니다.


요즘 지나다니면서 근처에 있는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자주 봤었는데요그때마다 거기 계신 의료진 분들이 정말 고생하시더라구요그래서 이번에 만드는 쿠키는 선별진료소에 선물하고 싶어요.”

 


은수가 준비한 100여개의 쿠키는 또박또박 적은 손편지와 함께 예쁘게 포장되었습니다정성스레 만든 쿠키는 은수가 치료받고있는 서울대학교 병원의 코로나19 선별진료소로 전달되었어요선물한 쿠키가 다른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기를 바라는 은수의 마음이 잘 전달되었기를 바랍니다.

 



은수야 앞으로의 꿈은 뭐야?” “저는 즐기며 일하는 파티셰가 되고싶어요.”

쿠키를 만드는게 가장 행복하다는 은수.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다른 사람들을 즐겁게 만드는 것이 제일 좋다는 은수.

베이킹을 통해 얻은 결과물인 빵과 쿠키만 좋은게 아니라, 그 과정 자체를 사랑하고 즐거워하는 은수앞으로도 은수가 베이킹을 통해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전하는 멋진 파티셰가 될 수 있도록 모두 함께 응원해주세요!